노트르담 대성당 15시간만에 ‘완전진화’… 원인 등 조사 본격
노트르담 대성당 15시간만에 ‘완전진화’… 원인 등 조사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화작업이 끝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앞을 16일(현지시간) 경찰들이 지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진화작업이 끝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앞을 16일(현지시간) 경찰들이 지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이 마무리되면서 당국이 구조물 안전진단과 함께 화재 원인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16일(현지시간) 오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첨탑 쪽에서 시작했다. 불길이 점점 확산하면서 첨탑과 지붕의 3분의 2가 사라지는 대형 참사가 발생된 것이다.

소방대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주불을 진화한 후 이날 오전 9시께까지 잔불 정리작업을 벌였다.

전문가들은 이번 화재로 최대 800도에 달하는 고열이 건물에 가해진데다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과정에서 사용한 고수압의 물도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정밀히 조사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로랑 뉘네즈 프랑스 내무부 차관은 “화재로 인한 위험은 이제 처리된 만큼 건물이 심각한 화재를 견딜 수 있는지에 관한 문제가 남았다”며 “전문가와 건축가들이 오늘 오전 미팅을 갖고 성당이 안전한지, 소방관들이 내부에서 계속해서 작업할 수 있는지 등에 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화재 현장을 찾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전 세계 전문가들에게 성당을 복원하기 위한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동시에 이번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작업도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파리 검찰청은 이날 오전 화재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화재 원인으로 방화 보다는 실화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먼저 성당에서 첨탑 개보수작업을 진행하던 노동자들을 상대로 화재 발생 당시 상황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희정 2019-04-17 00:49:55
끔찍한 화재.. 충격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