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3월 임시국회… 여야, 선거제 ‘패스트트랙’ 충돌
내일부터 3월 임시국회… 여야, 선거제 ‘패스트트랙’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국회(임시회) 개회식에서 국회의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7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국회(임시회) 개회식에서 국회의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3월 임시국회가 이번 주부터 본격 가동되는 가운데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을 놓고 정치권이 출동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4당은 선거제 개편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10일 ‘의원정수 10% 감축안’을 내놓고 여야4당에 맞서고 있다.

이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내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국민의 요구에 따라 의원정수를 10% 감축하는 내용의 선거제 개편안을 제안한다”며 “내 손으로 뽑을 수 없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폐지하고 지역구의원을 270석으로 늘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내각제 개헌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 등 다른 정당의) 논의 과정을 보면 사실상 의원내각제적 개헌은 전혀 관심이 없고 선거제만 바꿀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통령 전횡을 전혀 견제하지 못하는 의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이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찬 간담회를 통해 “당내 의견을 수렴한 후 야 3당의 조율을 거쳐 월요일(11일)부터 본격적인 패스트트랙 대상 법안을 확정하겠다. 이후 선거제 개혁 단일안을 만드는 협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패스트트랙은 (최장) 330일이 걸리므로 내년에 개정 선거법으로 총선을 치르려면 다음 주 안에 패스트트랙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내각제 개헌과 비례대표 폐지를 통한 의원정수 축소 주장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논의를 방해하기 위한 훼방안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여야는 11일부터 사흘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 교섭단체 대표연설로 3월 국회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19일부터는 나흘간 정치, 외교·통일·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 등 4개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된다. 이달 28일과 다음 달 5일에는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