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준교, 망언 경쟁의 끝판” 사퇴 요구
민주당 “김준교, 망언 경쟁의 끝판” 사퇴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18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의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가 열린 대구 엑스코 행사장에서 청년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준교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8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18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의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가 열린 대구 엑스코 행사장에서 청년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준교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8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막말 파문’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김준교 최고위원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조승현 부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어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권 합동연설회는 시대착오적 색깔론과 저질스러운 망언으로 난장판이 됐다”며 “그중에서도 가장 목불인견(目不忍見)은 청년 최고위원 후보 김준교였다”고 지목했다.

조 부대변인은 “김준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딴 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저 자를 우리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을 더럽히고 북한 김정은의 노예로 팔아먹으려는 짐승만도 못한 정권의 수괴인 문재인을 민족반역자로 처단해야 한다’ ‘저능하고 열등한 문재인 정권 탄핵하지 못하면, 국민 모두 학살당하고 강제수용소에 끌려갈 것이다’ 등의 망언을 퍼부으며, 극우 당원의 표를 얻기 위한 망언 경쟁의 끝판을 보여주었다”고 질타했다.

이어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들과 극우 당원이 서로 뒤섞여 누가 선전을 하고 누가 선동을 당하는지 알 수가 없는 난장판이 된 전당대회, 모든 책임은 저질 정치인이 막말과 망언을 마음껏 내뱉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한 자유한국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이 혹시라도 헌법 가치와 민주주의 이념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정당이라면 최고위원 자격이 없는 김준교를 즉각 후보 사퇴시키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조 부대변인은 “만약 김준교 같은 저질 정치인이 공당의 최고위원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자유한국당은 당장 폐업 신고해야 할 것”이라며 “극우 당원의 증오심과 적개심에 기생하는 극우정당은 대한민국 헌법 체계 및 민주주의 체제와 양립해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