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풍속] 오늘 ‘정월대보름’, 휘영청 둥근 달보는 이유는?
[세시풍속] 오늘 ‘정월대보름’, 휘영청 둥근 달보는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월대보름인 지난해 3월 2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 위에서 보름달이 밤하늘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천지일보 2018.3.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월대보름인 지난해 3월 2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 위에서 보름달이 밤하늘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천지일보 2018.3.2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우리나라의 세시풍속 중 하나인 정월대보름. 매년 찾아오는 정월대보름에는 왜 둥근달을 기다리며 바라보는 것일까.

정월대보름이란 음력 1월 15일로 한자어로는 ‘상원(上元)’이라고 한다. 달의 움직임을 표준으로 삼는 음력을 사용하는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첫 보름달이 뜨는 대보름날이 중요한 명절의 하나였다.

예부터 정월대보름이면 둥근 보름달을 바라보며 새해의 소망과 안녕을 기원했다. 또 꽉 찬 보름달을 보며 서로의 복을 빌어줬다.

민속학적으로 보면 우리나라의 세시풍속에서는 보름달이 가지는 뜻이 아주 강했다. 정월대보름이 그러했고 다음의 큰 명절이라고 할 수 있는 추석도 보름날이다. 한반도 북부에서는 단오가 큰 명절이기도 했으나, 중부 이남에서는 7월 보름인 백중보다도 비중이 작았다.

농경을 기본으로 했던 우리 문화의 상징적인 면에서 보면, 대보름날의 뜻은 달-여신-대지의 음성원리(陰性原理) 또는 풍요원리를 기본으로 했던 것으로 보인다. 즉 달의 상징구조는 여성·출산력·물·식물들과 연결된다. 여신은 대지와 결합되며, 만물을 낳는 지모신(地母神)으로서의 출산력을 갖고 있다.

한편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과 말린 여러 가지나물볶음 등을 만들어 나눠먹고, 부럼을 깨물고 귀밝이술을 마시며 더위를 팔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