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모델’ 평화체제 도출하나… 구체적 합의 기대
‘베트남 모델’ 평화체제 도출하나… 구체적 합의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적대국서 동반자로 전환 ‘베트남’

북한 개혁개방 상징 내용 협의되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로 결정되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와 관련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베트남의 중부 해안의 휴양도시인 다낭과 수도 하노이를 두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도시가 어디가 될지 설왕설래한 바 있다. 베트남의 수도이자 전쟁 기간 북베트남의 심장부였다는 상징성으로 인해 미국의 적대국에서 동반자 관계로 전환한 베트남 모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북미 적대관계 청산 및 관계정상화, 북한의 개혁개방을 상징하는 내용이 협의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적지 않다.

특히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 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있어 양측이 최적의 결과물을 만들어내느냐가 관건이다.

하노이는 김일성 주석이 1958년 11월과 1964년 10월 두 차례 방문해 당시 호찌민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곳이기도 하다. 때문에 북한이 이곳을 회담 장소로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국은 경호와 보안에 용이한 휴양도시인 다낭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한에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국빈방문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베트남은 중국과 마찬가지로 공산체제를 유지하면서 경제적으로 자본주의를 받아들였다. 이에 김 위원장이 이번에 응웬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을 만난다면 경제 발전을 위한 베트남의 노하우를 전수받겠다는 의향을 밝힐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2차 회담 장소로 베트남 하노이가 낙점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2차 회담에 앞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전 스페인주재 북한대사가 추가 협상을 하기로 하면서 북미가 이번 회담을 통해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로 비춰져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2-09 21:24:44
경제를 살릴 기회 잘 살려 새롭게 도약하는 북한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