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요청” 박지원 권고에 손혜원 “의혹 제기 SBS도 같이 조사받아야”
“수사 요청” 박지원 권고에 손혜원 “의혹 제기 SBS도 같이 조사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8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게 질의하던 중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의 옥중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3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8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게 질의하던 중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의 옥중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18일 검찰 수사를 스스로 요청하라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제안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던 관련 단체와 SBS 취재팀도 같이 조사를 받는 조건으로 수사를 요청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수사를 의뢰하라는) 박지원 의원님 말씀대로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어 “서산온금지구 아파트 조합원 여러분, 중흥건설, 그리고 SBS 취재팀, 여기까지 왔는데 같이 갑시다”라며 “모든 의혹을 밝히자. 다같이 검찰 수사를 요청하자”고 했다. 

당초 부동산 투기 의혹을 보도한 SBS 취재진과 손 의원이 의혹 제기 배후에 있는 것으로 보는 관련 단체들이 모두 검찰 조사에 응할 경우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박 의원은 손 의원 측근들 보유 전남 목포 지역 부동산이 20곳에 달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절차와 과정이 정당하지 않으면 용납할 수 없다”며 “민주주의 법치 국가는 과정도 정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손 의원 스스로도 목숨, 재산, 의원직을 다 걸겠다고 밝혔다”면서 “스스로 검찰 수사를 요청하거나 검찰이 수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의원은 손 의원의 의혹에 대해 “투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손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양파 껍질 벗겨지듯 연이어 제기되고, 사태의 파장이 커지면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