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갑질 논란’ 김정호 향해 野 “반칙왕 등극 축하”
‘공항 갑질 논란’ 김정호 향해 野 “반칙왕 등극 축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출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출처: 연합뉴스)

“국회의원 특권 결코 아냐” 논평 내고 자성 촉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야당이 김포공항 ‘갑질’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을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22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20일 오후 9시쯤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기다리던 중 공항 직원이 지갑에서 신분증을 꺼내 보여 달라고 하자 이를 거부했다.

김 의원은 또 책임자를 데려오라고 고함치며 “이 새X들이 똑바로 근무 안 서네”라면서 탑승 시간이 다가오자, 김 의원은 보좌진에게 “야, 공사 사장한테 전화해!”라고 말하는 등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신분증을 지갑에서 꺼내 보여달라는 요청에 해당 직원들의 얼굴 사진을 찍으며 위협하고, 그 자리에서 공사 사장까지 찾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후 기자에게 오히려 본인이 ‘무례한 갑질’을 당했다고까지 했다고 한다”면서 “본인이 무례한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 의원에게 경고하는데 국민과 항공사 직원에게 무지한 갑질을 하는 건 국회의원의 특권은 결코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국회의원의 배지는 국민 위에 군림하라고 준 것이 아니라며 “국민들이 하는 만큼의 상식에서 룰을 지키는 국회의원이 되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의원은 ‘현직 국회의원 신분을 밝혔고 배지도 달고 있었는데, 규정을 얘기하면서 신분증을 빼달라고 하기에 (시민을) 대표해서 항의한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오신환 의원도 해당 기사를 공유하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궐선거로 국회 들어온 지 몇 개월이나 됐다고. 참나 어이가 없다”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갑질 논란이 불거진 후 페이스북에 “국회의원에게도 이렇게 근거 없는 신분 확인 절차가 거칠고 불쾌하게 이뤄진다면, 시민에게는 얼마나 더할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면서 “저는 그러지 않길 바라는 시민의 입장에서 상식적인 문제 제기와 원칙적인 항의를 한 것”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더구나 욕설 운운은 말도 안 되는 거짓”이라고 해명했다.

민주평화당은 “특권 갑질로 노무현 이름에 먹칠했다. 김 의원의 반칙왕 등극을 축하한다”고 꼬집었다.

문정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비행기를 타려면 항공권과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모든 비행기 탑승자들은 그렇게 룰을 지키고 있다”며 “김정호 의원의 공항 갑질은 일종의 실패한 특권행사다. 국회의원으로서의 특권이 먹히지 않자 갑질이라는 반칙까지 사용했고 공항 직원에게 갑질을 덮어씌우는 적반하장까지 보탠 것”이라고 했다.

또 “김정호 의원은 자칭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라며 “노무현이란 이름의 가치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이었다. 특권 갑질로 노무현 이름에 먹칠한 김정호 의원, 반칙왕 등극을 축하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