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 4곳에 건설한다
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 4곳에 건설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9
[천지일보=안현준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9

남양주 6.6만호, 하남 3.2만호, 인천 계양 1.7만호, 과천 0.7만호

서울·경기도 일대에 37곳의 소규모 택지 개발… 총 3.3만호 공급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경기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을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이들 3기 신도시의 주택 공급 규모는 총 12만 2000호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당초 이날 발표되는 3기 신도시 후보지는 2곳으로 예상됐으나 내놓기로 했던 것보다 규모가 컸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 8명의 지방자치단체장도 배석했다. 신도시의 면적은 남양주가 1134만㎡, 하남은 649만㎡, 인천 계양은 335만㎡, 과천 155만㎡다

각각 공급 규모는 각각 남양주는 6 만6000호, 하남은 3만 2000호, 인천 계양은 1만 7000만호, 과천은 7000호로 총 12만 2000호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9월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놓으면서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하고, 이중 10만호를 수용할 수 있는 택지 후보지를 연말에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 37곳의 소규모 개발 부지를 확보해 총 3만 2520호를 공급한다. 서울에는 1만 8720호, 경기도에는 1만 3800호다. 또 서울시는 지난 9월 공개하지 않은 개발부지 8곳을 이번에 공개했다. 여기에는 총 7490호가 들어서게 된다.

정부는 이번에 대규모 택지를 개발의 기준으로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에 3기 신도시 선정 부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축을 중심으로 개발된다. 서울과 거리는 2기 신도시의 경우 10㎞라는 점에서 서울과 매우 인접한 곳들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서울과 경기도 고양 일산, 성남 분당, 안양 평촌 등 1기 신도시 중간 지점 가운데 서울 접근성이 용이한 곳을 선정했다”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 교통망을 중심으로 신규 택지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3기 신도시 후보 부지는 2019년 하반기(7~12월) 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1년 주택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 일자리를 만드는 도시를 위해 기존보다 2배 이상의 도시지원시설용지를 확보(주택용지의 2/3 수준)하며, 자족기능을 위한 벤처기업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도시형공장 등을 유치한다.

이밖에 유치원은 100% 국공립으로 설치하고, 학교도 적기에 개교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조성하며, 공원을 기준대비 1.5배 수준으로 늘리고, BRT는 수소버스(미세먼지 저감효과)로 공급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지 후보지는 대부분 훼손되거나 보존가치가 낮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라며 “입주 시 교통불편이 없도록 2년 빨리 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