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홍남기 후보자도 속도조절 동의, 최저임금 문제 해결해야”
한국당 “홍남기 후보자도 속도조절 동의, 최저임금 문제 해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5일 자영업자들의 경영 위기를 경고하며 최저임금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압박을 그대로 두고 자영업의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묘수는 없다”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윤 수석대변인은 “내년에 최저임금이 또 대폭 오르면 자영업 사장님 소득이 최저임금보다 낮아지는 사례가 부지기수로 일어날 것”이라며 “본인은 물론, 온 가족이 일해서 가져가는 소득이라는 점에서 최저임금보다 낮은 수준의 자영업자 소득은 결국 폐업 도미노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 대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의 소리는 듣지 않고,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사이, 700만 자영업자를 비롯한 5천만 국민의 삶은 벼랑 끝에 서 있는 것”이라며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가격 하락, 가계대출금리 상승 등 내년도 우리 경제의 위험요소 중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해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도 최저임금 속도조절에 동의하고 있는 만큼 우리 경제의 뇌관인 최저임금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도 노동개혁, 임금개혁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협조할 용의가 있음을 밝혀둔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