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된 국내車 깨어나나… 생산·내수·수출 두자릿수↑
침체된 국내車 깨어나나… 생산·내수·수출 두자릿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소세인하·조업일수증가 영향

수소차 등 친화경차도 판매↑

“연말까지 내수판매 이어갈듯”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의 생산과 수출, 내수 판매가 모두 두 자릿수 상승세를 나타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0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0%, 32.2%, 23.6%씩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동차부품 수출도 36.9% 늘었다.

10월 완성차 생산량은 38만 1595대로 올해 월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10월은 추석 연휴가 낀 작년 10월보다 조업일수가 5일 늘어난 데다 개별소비세 인하로 내수 판매 늘고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 수출 증가가 맞물린 것이 주효했다.

일 평균 기준으로 지난달 완성차 생산 및 수출은 각각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6%, 0.7% 상승했다. 자동차부품 수출도 4.3% 증가세를 보였다.

국산차 내수 판매는 22.9% 증가한 13만 8184대를, 수입차는 27.6% 늘어 2만 2697대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신형 아반떼와 싼타페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월 대비 25.0% 증가했다. 기아자동차는 카니발과 K3, K9 등 신차 위주로 수요가 증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2.9% 늘었다. 한국지엠(GM)은 말리부, 트랙스 모델의 판매 증가로 7.8% 증가했고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인기에 힘입어 판매가 36.0% 늘었다. 르노삼성차도 QM6 가솔린 모델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판매가 24.0% 증가했다.

수입차는 화재 여파로 BMW 판매가 감소했지만 벤츠와 렉서스 등의 판매가 늘면서 전체적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7.6% 증가했다.

친환경차 내수 판매도 큰 폭으로 늘었다. 수소차와 전기차,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전체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67.5% 증가한 1만 3326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판매실적은 전체 승용차 판매량의 9.7%를 차지하고 있다.

수출은 조업일 증가, 신형 SUV와 친환경차 수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북미와 유럽 수출이 전년 대비 32.2% 증가한 23만 86대를 기록했다. 수출액도 39억 2000만 달러로 32.1% 증가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북미와 유럽 등 대부분 지역 수출이 늘면서 36.9% 증가한 21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개소세 인하와 조업일수 증가 등으로 내수 판매가 증가하고 생산이 증가한 것 같다”며 “연말까지 개소세 인하와 신차 효과 등으로 내수 판매와 생산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으로 세계 수요가 둔화되는 추세여서 장기적으로는 수출이 계속 증가할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