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서 해촉… 비대위와 갈등 끝 ‘경질’
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서 해촉… 비대위와 갈등 끝 ‘경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인 전원책 변호사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성주, 이진곤 위원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인 전원책 변호사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성주, 이진곤 위원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1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사실상 경질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그동안 전당대회 시기 등의 문제로 비대위와 대립해오며 ‘월권’ 논란을 빚었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전 위원과 만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는 내년 2월 말이며, 연기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전 위원이 해촉 결정에 따라 조강특위에서 빠짐에 따라 김 사무총장은 위원 1명을 새로 선임해 보강한 뒤 조강특위 정상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