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건국 1100주년’ 고려대장경·희랑대사상 서울서 본다
‘고려 건국 1100주년’ 고려대장경·희랑대사상 서울서 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경판(왼쪽)과 희랑대사좌상.(제공: 국립중앙박물관)
해인사 고려대장경 경판(왼쪽)과 건칠희랑대좌상.(제공: 해인사)

국립중앙박물관 이운행사 개최
해인사·숭의전 등에서 특별행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국보 제32호 ‘해인사 고려대장경 경판’과 보물 제999호 ‘건칠희랑대좌상’이 첫 서울 나들이에 나선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1월 9일부터 10일까지 합천 해인사, 연천 숭의전,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해인사 고려대장경 경판’과 ‘건칠희랑대사좌상’을 박물관으로 이운(移運)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운행사는 고려 1100주년을 기념해 12월 4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열리는 고려의 문화를 조명하는 특별전시 ‘대고려 그 찬란한 도전’의 사전행사로, 대고려전에 전시될 고려대장경과 처음으로 절 밖으로 나와 1000년 만에 그 모습을 일반인들에게 보이는 의식이다.

내달 9일 오전 10시 경남 합천 해인사에서 봉행 되는 고불식은 대고려전에 전시되는 성보문화재들의 이운을 알리는 행사다. 고불의식은 법보전 앞에서 열리며, 고불문 낭독에 이어 주지 향적스님이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에게 경판을 전달한다.

전달되는 경판은 특별전에 전시되는 4점으로, 일연스님이 ‘삼국유사’를 저술하기 전 중국과 한국의 왕들의 연표를 정리했던 ‘역대왕조연표’와 현존 최고(最古) 목판인 ‘수창판’ ‘화엄경판’ ‘예수시왕생심경판’이다.

또한 함께 이운되는 건칠희랑대사좌상도 눈길을 끈다. 희랑대사는 태조 왕건의 스승으로 화엄학의 대가였다. 희랑대사좌상은 930년에 입적한 스님을 기리기 위해 만든 일종의 초상 곧 진영(眞影)으로, 한국에 전해오는 유일한 목조 진영이자 가장 이른 시기의 목조 불교 조각이기도 하다.

11월 10일 오전 10시에는 고려 태조와 왕들의 제사를 지낸 사당인 연천 숭의전에서 문화행사가 열린다. 해인사에서 이운된 희랑대사좌상과 태조 왕건의 진영을 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한 목적이다.

정명희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은 “고려 건국 1000주년은 일제강점기였던 1918년이었기 때문에 이번 1100주년 행사가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대고려전’은 올해 열렸던 고려 건국 관련 전시, 문화행사의 피날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