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측근 “김경수가 보낸 기사의 댓글조작 작업 우선”
드루킹 측근 “김경수가 보낸 기사의 댓글조작 작업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김 지사 측 “신빙성 떨어진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공판에서 ‘드루킹’ 김동원씨의 측근이 김 지사가 보낸 기사의 댓글조작 작업을 우선적으로 했다는 증언을 했다.

드루킹 측근 ‘서유기’ 박모씨는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첫 공판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말했다.

박씨는 드루킹 일당이 사용한 사무실 ‘산채’에 머물면서 자금조달 등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이 개발된 후 작업할 기사를 선정하는 등의 역할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드루킹이 김 지사와 텔레그램 메신저를 활용해 소통한다는 사실을 드루킹에게 들었다고 증언했다. 이어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있는 텔레그램 방에 댓글조작 작업을 할 기사가 올라오는데 이 중 김 지시가 보낸 기사에는 ‘AAA’라는 알파벳을 적어두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알파벳을 적어두는 이유는 김 지사가 보낸 기사이니 우선 작업하라는 의미라고 박씨는 증언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주장을 폈다.

김 지사 측 변호인은 증인신문을 진행하기 전에 드루킹이 구치소에서 작성한 노트를 증거물로 제출했다.

변호인은 “드루킹이 공범들과 수사에 어떻게 대응할지, 진술을 어떻게 할지 조율하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면서 “공통의 변호사를 통해 전달된 지시에 따라 공범들도 허위 내용을 진술했기 때문에 신빙성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