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오늘 ‘유치원 공공성 강화’ 대책 발표
당정, 오늘 ‘유치원 공공성 강화’ 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비리유치원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과 유아교육의 공교육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10.25
21일 오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비리유치원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과 유아교육의 공교육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10.25

회계투명성 강화 등 논의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방안을 논의 후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24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정은 25일 오전 7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유치원 공공성 당정협의’를 연다. 이 협의를 통해 당정은 비리유치원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나누고 관련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당정은 청와대와 공동으로 지난 21일 주말 비공개 당정청협의회를 갖고 관련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당정청은 회계투명성 강화와 국공립유치원 확대 등이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에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에 대한 구체적 실현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이번 당정협의다.

민주당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정부에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필두로 해당 업무 관계자들이 논의에 나선다.

이날 협의는 홍 원내대표, 김 정책위의장, 유 부총리가 인사말을 전한 뒤 50분간 비공개 협의로 진행될 예정이다.

협의가 끝나는 대로 김 정책위의장과 유 부총리가 함께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 대책을 발표한다. 이후 기자들의 질의응답을 받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이 나와 세부적인 내용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23일 사립유치원 비리를 막기 위한 ‘유치원 비리 근절 3법’을 당론으로 제출했다. 민주당 서영교·조승래·박용진 의원 등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은 전날 유치원 비리근절 종합대책 발표를 앞두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유총은 기자회견을 열고 “사립유치원 문제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은 사죄를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유총은 사립유치원이 비리집단으로 매도돼 참담하다고 전했다.

한유총은 “사립유치원이 비리집단으로 매도된 가장 큰 이유는 교육부가 사립유치원 설립자들이 투입한 사유재산에 대한 보장 없는 재무회계규칙을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