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강원 산초울 마을서 1사1촌 활동 펼쳐
아시아나항공, 강원 산초울 마을서 1사1촌 활동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외삼포 2리 산초울마을에서 열린 1사 1촌 활동에 참여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 본부장(왼쪽 네 번째), 이기석 외삼포 2리 이장(왼쪽 세 번째), 박순자 홍천면장(왼쪽 다섯 번째), 박원서 연세대학교 치대 교수(왼쪽 여섯 번째) 그리고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아시아나항공)
지난 13일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외삼포 2리 산초울마을에서 열린 1사 1촌 활동에 참여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 본부장(왼쪽 네 번째), 이기석 외삼포 2리 이장(왼쪽 세 번째), 박순자 홍천면장(왼쪽 다섯 번째), 박원서 연세대학교 치대 교수(왼쪽 여섯 번째) 그리고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아시아나항공)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외삼포2리 산초울 마을에서 1사1촌 활동을 펼쳤다고 14일 밝혔다.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과 임직원, 그리고 가족 100여명은 지난 13일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산초울 마을을 방문해 벼 베기, 고구마 수확, 한지 공예 등을 체험했다.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봉사단도 함께 마을을 방문해 치아 검진 및 치료, 상담 등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산초울 마을과 2006년 7월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봄과 가을에 마을을 방문해 다양한 농촌 체험 활동을 펼치는 한편, 필요한 물품을 기증해 왔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산초울 마을에서 직접 재배한 쌀을 구입해 서울시 강서구 저소득층에 지원하고, 옥수수와 햅쌀 등 산초울 마을 특산물을 아시아나항공 본사 직거래 장터에서 판매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산초울 마을을 돕고 있다.

김이배 경영관리본부장은 “산초울 마을과 아시아나항공 임직원이 함께 좋은 가을 추억을 만든 것 같다”며 “앞으로도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아름다운 인연으로 추억을 많이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