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백두산으로 출발
[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백두산으로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을 나서며 봉사원들과 악수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함께 백두산을 방문한다.
(서울=연합뉴스)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을 나서며 봉사원들과 악수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함께 백두산을 방문한다.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동반 방문에 나선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오전 6시 39분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출발했다. 이후 문 대통령이 탄 비행기가 20일 오전 7시 27분 평양 순안공항에서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으로 출발했다.

삼지연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동반 방문에 나선다.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오른 두 정상은 궤도 차량으로 갈아타고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한다. 오후 9시쯤 도착할 예정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이동할 땐 삭도케이블카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두 정상은 함께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를 타거나 각자의 항공기로 삼지연공항에 간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백두산에 가고 싶다는 의사를 수차례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방북 첫날 순안공항 도착 뒤 전용기 안에서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여러 번 초청했지만 내가 했었던 그 말 때문에 늘 사양했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보다 후회하곤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