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美 비건 ‘트럼프 메시지’ 전달 주목… 남북·북미 회담 논의할까
방한 美 비건 ‘트럼프 메시지’ 전달 주목… 남북·북미 회담 논의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비건, 외교부·통일부·靑 방문… 남북회담·북미회담 논의할듯
한·중·일 동북아 3국 순방… 비핵화·종전선언 등 협의 예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내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1일 외교부와 통일부를 연달아 방문해 비핵화 방안과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했다’고 밝힌 가운데 북미회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나 관련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한국을 방문한 이후 곧바로 중국과 일본 등 3국을 순방할 계획이다. 이에 북한 비핵화 방안과 종전선언 등에 대해 본격 시동을 걸고 있다고 분석된다.

이날 비건 특별대표는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해 비핵화 촉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향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추진 방안과 한미 공조 방안 등에 대해 협의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청와대도 방문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을 면담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종전선언 등에 대해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지난 5일 정 실장 등 대북특별대표단의 방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백악관이 밝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2차 북미정상회담 제안이 있었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도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비건 특별대표와 함께 미 국무부의 마크 램버트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과 엘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도 방한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국무부에서 한국과장을 역임했으며, 후커 보좌관은 판문점 실무회담에서 6.12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했던 인물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