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18일부터 2박 3일 평양 개최 합의
3차 남북정상회담, 18일부터 2박 3일 평양 개최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정 실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에서 협의한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비롯한 방북 성과를 발표했다. 2018.9.6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정 실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에서 협의한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비롯한 방북 성과를 발표했다. 2018.9.6 (출처: 연합뉴스) 

정의용 “판문점 이행 점검·비핵화 실천 방안 협의키로”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남북 정상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6일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방문하고 전날 돌아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정 실장은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날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던 정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남북 간에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또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방북 결과를 미국 등 유관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하게 협력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정 실장은 “앞으로 남과 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진서 2018-09-06 11:33:37
잘 되어서 다행입니다 그 결과가 더 좋으면 좋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