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도착 대북특사단, 북측과 회담 진행 중
평양 도착 대북특사단, 북측과 회담 진행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 특사단이 5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뉴시스) 2018.09.05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 특사단이 5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뉴시스) 2018.09.05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대북특사단이 5일 평양에 도착해 오전 10시부터 북측과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특사단은 오전 10시부터 회담에 들어갔다”며 “평양 도착 후 회담을 준비하는 중에 저희에게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정 실장와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오전 7시 40분쯤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께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