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당일치기 평양 방문… 김정은에 文 친서 전달
대북특사단, 당일치기 평양 방문… 김정은에 文 친서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북특사단이 5일 평양으로 출발했다.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은 이날 오전 7시 40분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해 이날 밤에 귀환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특사단은 9월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 일정 및 의제와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특사단이 김 위원장과의 저녁 만찬을 할 수도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앞서 전날 브리핑에서도 정 실장은 만찬의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 “오후 늦게까지 평양에 체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사단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된 만큼,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한 특사단 방북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타개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