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문대통령 친서’ 가지고 평양으로… 김정은 만나나
대북특사단 ‘문대통령 친서’ 가지고 평양으로… 김정은 만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사단은 5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방북길에 올랐다.

특사단은 이날 9월 중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일정 및 의제와 판문점선언의 이행 상황을 논의한 후 오후에 귀환할 예정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이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할 예정인 만큼 김 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특사단은 귀환 후 방북 결과를 언론에 브리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세훈 2018-09-05 10:28:53
잘 되기를 기대합니다 아자 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