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디지털혁신 가속… ‘AI로봇 2차시연, ESL도입’
이마트, 디지털혁신 가속… ‘AI로봇 2차시연, ESL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지난 5월 첫선을 보인 휴머노이드 로봇 ‘Pepper(페퍼)’. (제공: 이마트)
이마트가 지난 5월 첫선을 보인 휴머노이드 로봇 ‘Pepper(페퍼)’. (제공: 이마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이마트가 유통과 IT의 결합에 속도를 높인다. 지난 5월 첫선을 보인 휴머노이드 로봇 ‘Pepper(페퍼)’의 2차 서비스 시연을 시작하는 동시에 8월 말부터는 전자가격표시기(ESL)를 이마트 매장에 본격 도입하는 등 디지털 혁신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일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12일까지, 13시부터 21시까지 하루 세 번 이마트 성수점 수입식품 코너에서 쇼핑도우미로 고객 맞이에 나선다. 1차 PoC(Proof of concept, 서비스 검증 등의 의미)서비스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선보이는 페퍼는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를 추가해 한층 고도화된 기술을 선보인다.

행사 정보나 휴점일 등 자주 묻는 말에 대한 답을 하거나 상품 로고를 인식해 설명하는 수준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번 2차 PoC서비스에서는 센서를 이용해 고객 체류 상태를 인지하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 챗봇 기능을 추가했다. 예를 들면 수입식품 코너에 서성이는 고객을 발견하고 고객에게 어떤 요리를 하고 싶은지 질문을 건네고 고객이 답변한 요리에 필요한 소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식이다.

서울대학교 바이오지능연구실과 함께 공동 연구한 자율주행 기능도 접목했다. 지난 4월 선보인 콘셉트 카트 ‘일라이’에도 한차례 선보인 바 있는 자율주행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직접 다가가거나 추천 상품이 있는 곳으로 동행해 안내하는 에스코트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마트는 생소한 상품이 많은 수입식품 코너를 서비스 시연 장소로 선정해 서비스의 실효성을 높이는 동시에 다양한 장소에 설치 경험을 쌓아 앞으로 제공하는 고객 서비스의 폭을 넓혀 나간다는 설명이다.

이외에도 전자가격표시기를 본격 도입, 오는 9월부터 왕십리점을 시작으로 연내 30개 이마트 점포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전자가격표시기는 과거 종이에 표시했던 상품의 가격 등을 전자종이와 같은 디지털 장치를 활용해 표시하는 방식으로 중앙 서버의 상품정보를 변경하면 무선 통신을 통해 각 매장 내 전자가격표시기에 자동으로 반영된다.

지난 3월 전자가격표시기를 시범 도입한 죽전점의 업무 효율을 분석한 결과 전자가격표시기 도입 이후 단순 반복업무가 대폭 사라지면서 종이 쇼카드 교체와 관련된 업무량을 90% 이상 감축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창현 이마트 S-랩장은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다양한 디지털 혁신 기술을 유통 현장에 적용시키기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자 앞으로도 새로운 미래기술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마트 직원이 전자가격표시기(ESL)를 확인하고 있다. (제공: 이마트)
이마트 직원이 전자가격표시기(ESL)를 확인하고 있다. (제공: 이마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