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솔릭] 힘 빠진 태풍… 수도권, 예상보다 피해 적을 듯
[태풍솔릭] 힘 빠진 태풍… 수도권, 예상보다 피해 적을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정보. (출처: 기상청)
태풍정보. (출처: 기상청)

 

태풍, 급격히 우회해 규모 작아져

강한 비바람 계속… 대비 ‘필요’

오후 3시께 韓 영향권서 벗어날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24일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급격히 우회전하면서 당초 예상보다 큰 피해를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9시께 서울에서 남쪽으로 100㎞ 부근 육상을 접근할 예정이다.

전날까지 중급 태풍이었던 솔릭은 이날 새벽부터 규모가 더 작아져, 우려보다 수도권의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전히 최대 순간 풍속 25㎧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현재 전국 대부분은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며, 수도권 예상 강수량은 30~80㎜다.

‘솔릭(SOULIK)’ 6시 현재 북위 36.3도, 동경 127.7도, 대전 동남동쪽 약 30㎞ 부근 육상에서 시속 32㎞의 속도로 북동진했다. ‘솔릭’은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을 동반하며 강원도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영동 지역에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지역에 따라 누적 강수량이 300㎜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의 파손,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 피해가 우려된다”며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과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라” 당부했다.

이후 오후 3시께는 원산 동남쪽 약 240㎞ 해상으로 이동해 우리나라는 태풍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뜻한다. 이 태풍은 30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솔릭’으로 인해 현재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인 23일 오후 8시 40분께 전남 고흥군에서 16세 남학생이 무너진 주공아파트 담장으로 인해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2일에는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 인근에서 사진을 찍던 20대 여성 1명이 파도에 휩쓸리면서 실종됐으며, 30대 남성 1명이 부상을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8-24 12:38:16
큰피해가 없으니 다행입니다
해갈은 되었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