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솔릭] 강릉 거쳐 동해로 빠져나가… 내일 9일만에 소멸
[태풍솔릭] 강릉 거쳐 동해로 빠져나가… 내일 9일만에 소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 경로.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18.8.24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 경로.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18.8.24

강원 일부지역 제외 태풍특보 해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원 강릉 주변을 지나 24일 오전 11시를 전후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오전 9시 강릉 남서쪽 40㎞ 부근 육상을 거쳐 오전 10시 강릉 남서쪽 20㎞ 부근을 지나 11시를 전후해 동해로 빠져나갔다.

전날 강한 중형급 태풍이던 솔릭은 한반도를 거치며 약한 소형으로 작아졌다. 강풍 반경은 120㎞,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이다.

앞서 솔릭은 전날 오후 11시께 전남 목포에 상륙해 호남과 충청, 강원 등 내륙지방을 관통했다. 다만 피해는 우려했던 것보다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은 “태풍이 바다에서 육지로 들어오면서 마찰력에 의해 약해졌다”며 “아울러 위도가 올라가면서 와해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솔릭은 오는 25일 오전 9시께 일본 삿포로 부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일반적으로 발생부터 소멸까지 7∼10일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솔릭의 경우 9일 만에 소멸하는 셈이다.

한편 현재 강원도, 울릉도·독도, 경북과 충북 일부 지역에만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 충청(일부 충북 북부 제외), 전라, 경남, 경북남부의 태풍 특보는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