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선제공략… 연화식 12종 출시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선제공략… 연화식 12종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그린푸드의 연화식 브랜드 그리팅소프트의 제품들. (제공: 현대그린푸드)
현대그린푸드의 연화식 브랜드 그리팅소프트의 제품들. (제공: 현대그린푸드)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현대그린푸드가 국내 처음으로 연화식(軟化食) 제품을 출시하며 ‘케어 푸드’ 시장 선점에 나선다. 케어푸드는 연화식·치료식·다이어트식품 등 고기능성 식품 전체를 통칭한다.

현대백화점그룹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오는 24일부터 ‘그리팅 소프트(Greating Soft)’ 브랜드의 연화식 12종을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내에서 HMR(가정간편식) 형태의 연화식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에는 현대그린푸드와 일부 식품업체에서 병원식 등 일부 B2B용 연화식 제품을 판매한 바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의 일환으로 ‘케어 푸드’ 사업을 꾸준히 준비해 왔다. 먼저 지난해부터 연화식 상용화를 위해 10여명의 임상 영양사와 전문 셰프들로 구성된 별도의 연화식 R&D 프로젝트팀을 꾸렸다. 또한 국내 최초로 연화식 특허 출원과 전문 제조시설을 갖추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 왔다.

1년여간 연구 끝에 상용화에 성공한 ‘그리팅 소프트’ 브랜드의 연화식은 육류 3종, 생선류 3종, 견과 및 콩류 6종 등 총 12종이다. 음식의 경도(硬度, 물체의 단단한 정도) 를 일반 조리 과정을 거친 동일한 제품보다 평균 1/5, 최대 1/10로 낮추는 연화 공정을 거쳤다. 이를 통해 씹는 힘이 약하거나 치아가 불편한 고객이 쉽게 음식을 먹을 수 있다. 특히 ‘더 부드러운 갈비찜’ 등 잇몸만으로도 먹을 수 있는 제품까지 출시했으며 생선 제품의 경우 뼈째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러워 일반 생선 대비 칼슘 섭취량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그리팅 소프트 각 제품에는 소비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제품별 식감의 경도를 잘 익은 바나나(검은색 점이 생기기 시작한) 및 두부와 비교해 표기했다. 식감의 경도는 숫자가 작을수록 씹기 부드러운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식감 비교 제품인 두부와 바나나는 강도가 각각 4.5과 31 정도로 나타나며 ‘그리팅 소프트 더 부드러운 갈비찜’의 경우 식감 경도가 두부와 유사한 4.7 수준에 불과해 한국산업표준(KS)의 고령친화식품 기준에 맞춰 봤을 때 잇몸만으로도 음식을 섭취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더 부드러운 돼지고기 장조림’과 ‘뼈까지 먹는 동태 조림’의 식감 강도가 각각 5.8과 6이며 ‘씹기 편한 호두’도 15 정도로 바나나보다 강도가 낮다. 구매는 우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 판교점에서 할 수 있고 온라인은 더현대닷컴에서 가능하다. 판매 가격은 ‘더 부드러운 소갈비찜(700g)’ 3만 8000원, ‘뼈까지 먹는 데리야끼 가자미조림(500g)’ 1만 3500원 등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연화식 제품 12종 출시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연화식 제품군을 육류와 생선류를 중심으로 최대 100여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 중 최첨단 식품 제조 기능을 갖춘 ‘성남 스마트 푸드센터’를 설립해 다양한 케어푸드 제품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김해곤 현대그린푸드 전략기획실장(상무)은 “치아가 약한 노년층은 물론, 교정 중인 유아동이나 임플란트 치료를 하고 있는 중장년층 등 딱딱한 고형물의 섭취가 어려운 이들이 ‘미식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그리팅 소프트의 목표”라며 “케어푸드 제품 출시를 발판으로 B2C 식품제조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