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소방관 희생 잊지 않겠다… 안전대책 꼼꼼하게 점검할 것”
문 대통령 "소방관 희생 잊지 않겠다… 안전대책 꼼꼼하게 점검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 중 숨진 소방대원 두 명에 대해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소방관 심문규님과 오동진님이 생존해 오시길 기다렸지만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다. 깊이 명복을 빈다“며 “두 분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은 어제 한강 구조신호를 받고 지체없이 출동했다. 위험에 처한 분을 위해 옆도 돌아보지 못하고, 시민의 안전만을 생각했을 것”이라며 “참으로 마음이 숙연해진다”고 덧붙였다.

또 “국민을 지키고 구조하는 분들이 충분한 안전조치를 보장받아야 국민도 더 안전할 수 있다”며 “일찍부터 대책을 세웠지만, 너무 부족했다. 겸허히 돌아보고 다시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무사히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을 가족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무너진다”며 “심 소방관님의 어린 쌍둥이가 눈에 밟힌다.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남겼다.

한편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 중 소방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던 소방관 2명은 사고 발생 이틀 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