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판문점 북측 통일각서 ‘남북 고위급회담’
오늘 판문점 북측 통일각서 ‘남북 고위급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6월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6월 이후 두 달만에 개최

남북회담 일정·장소 등 조율

회담 시기 내달말·9월 초 관측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3차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 등을 조율한다.

회담에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 4명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두 달여 만에 열리는 이번 회담의 의제는 ‘4.27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3차 정상회담 개최 준비’ 등 크게 두 가지다. 대표단 명단만 놓고 보면 남측은 남관표 안보실 2차장을 처음으로 포함하는 등 ‘정상회담 준비’에 대한 협의에 초점을 두고 있다.

반면 북측은 철도성과 도로를 책임지는 국토환경보호성의 부상이 대표단에 포함돼 판문점 선언 이행, 특히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 등 경제협력에 집중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내일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4.27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그리고 방북단의 규모 등이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상회담 시기는 이달 말에서 9월 초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이 적시돼 있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남북정상회담 시기를 당겨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을 거론하고 방북단이라고 한 게 평양 정상회담이라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제가 지난번 ‘평양이 기본이지만 평양만이라고 하기는 어렵다’는 취지의 말씀을 드렸는데 그것은 원론적인 말”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평양이 아닌 제3의 장소로 (언론이) 해석을 많이 해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날짜와 장소가 확정되면 방북 준비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 장소는 현재 평양이 유력한 걸로 전해졌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호스트로서 평양 정상회담을 주도적으로 진행하려는 걸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