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회담 대표단에 철도성·국토성 부상 포함… 철도·도로 압박 의도
北, 고위급회담 대표단에 철도성·국토성 부상 포함… 철도·도로 압박 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상회담 위주’ 南 대표단과 대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오는 13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에 북한이 철도·도로 현대화 등 판문점 선언 이행 압박을 촉구하기 위한 대표단을 구성했다.

11일 남북은 고위급회담 대표단 명단을 확정했다. 남측은 정상회담 준비 협의를 위한 인사 위주로 선별한 반면,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단장인 북측 대표단에는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포함됐다.

이는 판문점 선언 합의 사항인 철도와 도로 현대화 논의에 무게를 실은 것이다.

북측 대표단 상당수가 판문점 선언 이후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분야별 실무회담 일정을 잡았던 지난 6월 1일 고위급회담 인사와 겹친다는 점이 이런 의견에 힘을 더했다.

북한은 최근 북한 매체를 통해 남측의 경제협력 등에 대해 소극적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무시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촉구한 바도 있다.

이에 북측이 이번 회담에서 대북제재 국면을 내세우는 한국 정부를 강하게 압박하며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인 철도·도로 현대화 사업 등의 속도감 있는 추진은 물론 제재 완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촉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는 종전선언과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둘러싼 입장 차이로 북미협상의 진전이 더딘 상황에서 북측이 남북대화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돌파구를 모색하려 한다는 분석으로 연결될 수 있다.

또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는 오는 9월 9일을 대비해 내부적으로 내세울 만한 경제 성과를 남측으로부터 약속받고, 최근 미국이 강화하려는 대북 제재망에 균열을 만들려 한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