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답보’ 속 南北 고위급회담… 정상회담 ‘8말9초’로 앞당기나
‘비핵화 답보’ 속 南北 고위급회담… 정상회담 ‘8말9초’로 앞당기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장소는 평양 외 판문점 주목
이산상봉 직후~9월 9일 사이
회담서 남북 엇박자 낼 수도
北, 철도·도로 경협에 불만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가을쯤으로 예정됐던 3차 남북정상회담 시기가 ‘8말9초’로 앞당겨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회담에선 ‘4.27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3차 정상회담 개최 준비’ 등이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의제 등이 다뤄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선 이번 회담을 북한이 먼저 제안한데다가 회담 의제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지목했다는 점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회담에서 결정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남북 정상은 4.27판문점 선언을 통해 올해 가을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해지면서 돌파구 마련을 위해 남북 정상회담 시기가 빨라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정치권은 가장 유력한 시기로 ‘8말9초’를 지목하고 있다.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9월 9일), 9월에 열리는 제4차 동방경제포럼과 유엔 정기총회 등 외교 일정을 고려하면 3차 남북정상회담 시기로 8월 말에서 9월 초가 적당하다는 것이다.

정상회담이 만약 8월 말이나 9월 초로 앞당겨질 경우 회담 장소는 평양 대신 판문점이나 개성공단 등 제3의 장소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의전과 경호 준비 등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면 한달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의 윤곽이 드러날지는 미지수다. 양측이 각자 집중하는 의제 자체가 다를 경우 회담이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또한 정상회담 일정은 양측 수뇌부가 물밑 접촉을 통해 사전에 조율할 수밖에 없어, 회담에선 이미 확정된 일정을 발표하는 것 외에 실질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의 대표단 구성 인사도 양측 간 엇박자 가능성을 예고한다. 우리 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으로 꾸려졌다. 북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구성됐다.

대표단 명단을 놓고 보면 우리 측이 남북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인사에 초점을 맞춘 반면 북한은 철도와 도로 등 남북 경제협력 관련 인사를 대표단에 포함시켰다. 이 때문에 북한이 판문점 선언상의 경협 이행을 촉구하며 회담에서 우리 측을 압박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남북 고위급회담을 하루 앞둔 12일 북한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철도, 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협력사업에서도 공동점검과 공동조사, 공동연구 등의 돈 안 드는 일들만 하겠다는 심산으로 수판알만 튕기면서 여건이 조성되지 않았다는 푸념만 늘어놓고 있다”며 철도, 도로 경협이 지지부진한 데 대해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8-08-12 22:32:02
세상이 놀랄만한 일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