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럭시노트9’… 블루투스 품은 S펜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9’… 블루투스 품은 S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역대 최강의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역대 최강의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3도 출시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역대 최강의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노트9은 4000mAh 대용량 배터리, 128·512기가바이트(㎇) 내장 메모리, 10nm 프로세서, 최대 1.2Gbps 내려받기 속도 등 역대 최강 성능을 갖췄다.

갤럭시노트9의 스마트 S펜은 필기도구, 실시간 번역, 나만의 차별화된 메시지를 만드는 도구를 넘어 완전히 새로운 사용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도구로 다시 한번 진화했다.

사용자는 S펜의 버튼을 누르는 동작만으로 즐겨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거나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것도 가능하다.

S펜 버튼을 길게 눌러 바로 실행할 수 있는 앱은 사용자가 지정할 수 있다. 카메라, 갤러리, 음성 녹음, 삼성 뮤직, 삼성 비디오, 유튜브, 스냅챗, 스노우, B612, 파워포인트, 한컴 오피스 쇼 등은 버튼을 한번 혹은 두 번 눌러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각 앱에서 어떤 명령을 수행할지는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라이브 메시지’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 사용자를 닮은 ‘마이 이모지 스티커’에 S펜의 다양한 펜 효과를 활용해 글자를 쓰거나 그림을 그려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또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바로 메모할 수 있는 ‘꺼진 화면 메모’에서 지원하는 S펜 색상도 다양해졌다. S펜 외관 색상에 맞춰 각각 화이트, 옐로우, 라벤더, 코퍼 색상으로 ‘꺼진 화면 메모’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갤럭시노트9 S펜은 펜팁 지름이 0.7㎜, 지원하는 필압이 4096단계로 세분화됐다. 실제 종이에 펜을 쓰는 것과 같이 자연스러운 필기감을 제공할 수 있는 이유다. 아울러 단말기뿐 아니라 S펜도 IP68 방수·방진 등급을 지원해 물기가 있는 환경에서도 한층 더 진화한 S펜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원격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S펜은 저전력 블루투스를 탑재했다. S펜을 스마트폰에 꽂기만 하면 약 40초 만에 완충할 수 있으며 완충된 S펜은 대기시간 기준 30분 또는 최대 200번까지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9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언제 어디서나 작품과 같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해준다. 인텔리전트 카메라가 자동으로 인식해 카메라 설정을 변경해주는 장면은 꽃, 사람, 음식, 노을, 동물, 야경, 해변, 하늘 등 총 20개다.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1200만 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센서를 탑재해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F1.5렌즈와 F2.4렌즈의 ‘듀얼 조리개’를 탑재했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오션 블루, 라벤더 퍼플, 메탈릭 코퍼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오는 24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128㎇ 모델이 109만 4500원, 512㎇ 모델이 135만 3000원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는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업계 혁신의 기준을 제시하고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기술력을 보여준 제품”이라며 “갤럭시노트9은 모든 일상과 업무를 스마트폰과 함께 하는 사용자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 인텔리전스 등 모든 것을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3종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워치에 써오던 기존 ‘기어’ 시리즈 브랜드 대신 ‘갤럭시’로 브랜드를 통합했다.

현지시간 9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삼성전자)
현지시간 9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삼성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마진 2018-08-10 19:38:14
햐~ 멋있네요. 8나온지 몇개월만에 출시되는건지... 전에 산건것도 아직 새건데 이럴게 단기간에 신형폰이 많이 쏟아져나오니 바꾸고 싶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