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만 카돈과 협력해 ‘사운드바’ 출시
삼성전자, 하만 카돈과 협력해 ‘사운드바’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하만 카돈 HW-N950 제품.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8.15
삼성-하만 카돈 HW-N950 제품.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8.15

8월말 국내 출시… 출고가 180만원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하만 카돈과 협력해 만든 사운드바를 처음 출시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하만 카돈’ 브랜드로 처음 선보이는 플래그십 사운드바 ‘HW-N950’은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탑재해 네 개의 스피커만으로 일반 가정환경에서 즐길 수 있는 최대 채널인 7.1.4 음향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은 머리 위 공간을 포함한 3차원 공간에 소리를 움직임에 따라 정확히 배치해 실제와 같은 생생하고 강렬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최신 음향 기술이다.

이번 신제품은 ▲사운드바 본체 ▲우퍼 스피커 ▲2개의 후방 스피커로 7.1 채널을 구성한다. 소리를 반사하는 방식으로 천장에 4채널 소리를 구현해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음향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미국 DTS사의 ‘DTS:X’ 기술과 본체 측면에 스피커를 추가해 현장감을 강화했다. DTS:X는 360도 전방위 입체 사운드를 구현하는 사물 기반의 오디오 기술이다.

이번 신제품은 8월 말 한국과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유럽, 호주, 동남아, 중남미 등 전 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고 출고가 기준 가격은 18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