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한중 북핵 수석대표 협의서 종전선언 논의”
이도훈 “한중 북핵 수석대표 협의서 종전선언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지난 1월 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전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지난 1월 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전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中쿵쉬안유 최근 방북 내용도 공유”

[천지일보=이솜 기자] 한·중 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6일 베이징(北京)에서 만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종전선언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와 함께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귀국에 앞서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종전선언 진행 상황을 쿵쉬안유 부부장과 논의했으며, 쿵 부부장이 최근 방북해 북한 측과 논의한 내용에 대해서도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긍정적인 것은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상당히 일치된 견해를 보인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쿵 부부장과 종전선언 외에도 여러 가지 이슈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며 “한반도 정세에 관한 현 상황 평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중국이 종전선언에 참여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중국 측이) 딱 부러지게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가능성을 열어 놓고 우리가 (논의)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누가 (종전선언을) 하는지 어느 시기에 하는지는 협의해 가며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연내 성사를 목표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중국이 참여할 지와 조기 성사를 위한 북미 사이의 중재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되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중국 외교부도 홈페이지를 통해 쿵 부부장이 이날 베이징에서 이 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는 내용만 간단히 전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5일 싱가포르에서 행한 ARF 결산 기자회견에서 연내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도(아세안 회의에서도) 미국, 중국과 상당한 협의가 있었다”고 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2일 ARF 계기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남북)를 포함해 모든 국가 국민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했다.

지난 3일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왕 부장은 종전선언과 관련해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어서 비핵화를 견인하는 데 있어 긍정적이고 유용한 역할을 평가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관련국 간의 입장이 수렴돼 나갈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할 것이고 중국도 필요한 노력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경운 2018-08-06 22:22:49
정전이 아니라 종식입니다. 우리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