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웃고 뒤로 신경전… ‘강온’ 외교전 펼친 북·미
앞으로 웃고 뒤로 신경전… ‘강온’ 외교전 펼친 북·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아세안외교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부 장관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4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아세안외교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부 장관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악수하고 친서 전달로 스킨십
비핵화 두고는 제재해제 갈등
북측 “美, 종전선언까지 후퇴”
미측 “北 FFVD 저해행위 심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접촉한 북미가 유화 제스처와 신경전이 교차하는 외교전을 펼쳤다.

북미 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이 답보 상태에 놓인 가운데 양측 외교수장은 협상의 판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협상을 이끌어가기 위한 전략에 주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ARF 회의장에서 우선 화기애애한 인사로 대면을 시작했다. 회의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 때 폼페이오 장관이 리 외무상 쪽으로 걸어가 악수를 청하고 리 외무상의 등을 두들기는 등 친밀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기념촬영 후에는 북미 실무협상을 이끌어온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리 외무상에게 다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했다. 리 외무상은 회의장 지정석에 앉은 채 서류 봉투 내용물을 확인했다. 앞서 미군 유해 송환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던 트럼프 대통령은 “멋진 편지에 감사하며, 곧 다시 보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2018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갈라 만찬’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악수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8.3 (출처: 연합뉴스)
(싱가포르=연합뉴스) 2018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갈라 만찬’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악수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8.3 (출처: 연합뉴스)

양측은 그러나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는 신경전을 벌였다. 폼페이오 장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자, 리 외무상이 오후 ARF 연설을 통해 이를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리 외무상은 연설에서 “우리가 핵시험과 로케트발사 시험중지, 핵시험장폐기 등 주동적으로 취한 선의의 조치들에 대한 화답은커녕 미국에서는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조선반도평화보장의 초보적 조치인 종전선언 문제에서까지 후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비핵화 조치 단계마다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오가는 ‘쌍방 동시적·단계적 방식’을 비핵화 협상의 원칙으로 재차 주장했다.

미국은 비핵화 우선 원칙을 바꾸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저해하는 어떤 행위도 미국은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대북제재를 해제할 수 없다는 입장도 마찬가지다. 미국은 비핵화의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지기 전에 종전선언이 이뤄지거나 대북제재가 해제 또는 완화될 경우 비핵화 협상력이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이 대북 추가 제재에 나선 것도 이런 맥락이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금융 거래에 협조한 혐의로 러시아의 ‘아그로소유즈 상업 은행’과 북한 관련 기업 2곳, 개인 1명에게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이 대화 분위기를 진전시키려는 노력 속에서도 제재의 고삐를 죄고 나선 것은 비핵화 협상에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북한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처럼 이번 싱가포르 외교전에서도 북미 간 비핵화에 대한 입장차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나고, 미국이 대북제재 압박 카드를 꺼내들면서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더욱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