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 사고로 131명 사망 또는 실종”… 33명 사망 확인
라오스 “댐 사고로 131명 사망 또는 실종”… 33명 사망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에 따른 홍수 피해를 본 라오스 남부 아타프 주 사남사이 지역의 한 마을이 폐허가 된 가운데 사라진 집의 흔적만 남아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에 따른 홍수 피해를 본 라오스 남부 아타프 주 사남사이 지역의 한 마을이 폐허가 된 가운데 사라진 집의 흔적만 남아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라오스 재난당국은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131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3일 발생한 이번 사고의 희생자 수를 놓고 당국과 현지언론의 발표가 오락가락하다가 지난달 27일경부터 131명을 기준으로 사망자와 실종자 수를 발표했다.

5일 ABC 라오스 뉴스에 따르면 어제까지 재난당국이 공식 확인한 사망자는 33명, 실종자는 98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보조댐 사고로 홍수 피해를 입은 라오스 남부 아타프주에서 구조대원들은 목까지 올라오는 진흙을 헤치고 나가야 하는 지역도 있어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대다수 시신이 진흙에 묻혀 있어 찾는 데에도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