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 사고로 재산피해 확산… “특별보상 필요”
라오스 댐 사고로 재산피해 확산… “특별보상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물에 잠긴 라오스 모습 (출처: 뉴시스)
 

농경지 1천998㏊ 파괴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재산피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라오스 정부가 사고 원인을 인재에 무게를 두며 특별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3일 아직 최종집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지난달 23일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 직후 홍수피해를 본 6개 마을의 농경지 1천998㏊가 완전히 파괴됐다.

이 마을들을 휩쓴 물은 총 19개 마을의 농경지에 홍수피해를 줬으나 구체적인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주택, 사무실, 차량, 도로 등 인프라, 통신망 등 다른 재산피해에 대한 조사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

비엔티안 타임스는 라오스에서 이번 참사로 지난 1일 기준으로 13명이 숨지고 118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만 6600여명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라오스 정부는 이번 사고를 인재로 규정하고 주민들에 대한 특별 보상을 주문했다.

라오스 재해비상대책위원장 손사이 시판돈 경제부총리는 “이번 참사가 댐 벽의 균열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집과 다른 재산을 잃은 주민들이 특별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홍수는 댐 균열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봤다. 사실상 라오스 정부가 부실공사 의혹을 제기한 셈이다.

하지만 SK건설은 댐사고가 나기 전 열흘간 무려 1000㎜가 넘는 비가 내렸고, 사고 하루 전에도 438㎜가 쏟아졌다며 자연재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라오스 정부는 태국과 한국의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댐 사고 원인을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