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클라우드 OVP 개발… 장비없이 미디어 서비스 제공
SKT, 클라우드 OVP 개발… 장비없이 미디어 서비스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클라우드 온라인 비디오 플랫폼(클라우드 OVP) 개발을 완료하고 기술 표준화와 글로벌 미디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SK텔레콤 클라우드 OVP는 미디어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인코더(영상압축)·트랜스코더(콘텐츠 형태 변환)·스트리머(스트리밍) 등 여러 장비를 별도 구축하지 않고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그동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방송사, 이러닝(e-learning) 사업자 등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클라우드 업체에 맞춰 콘텐츠 규격을 조정하고 클라우드 간 연동 조치를 해야 했다. 하지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별도 연동 작업 없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동남아시아에 진출하고자 하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를 대상으로 첫 사업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면 시장이 활성화되고 사업자들의 해외 진출도 쉬워질 것”이라며 “클라우드 OVP 글로벌 표준화와 생태계 확대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