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오사카, 샌프란시스코에 “위안부 기림비 유지 시 자매결연 파기”
日오사카, 샌프란시스코에 “위안부 기림비 유지 시 자매결연 파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 안내문. (출처: sfkorean.com)
미국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 안내문. (출처: sfkorean.com)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오사카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원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를 유지할 경우 자매결연을 파기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샌프란시스코시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시장은 지난 24일 런던 브리드 샌프란시스코 시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오사카시장은 서한을 통해 지난해 위안부 기림비의 기증에 대해 수용을 결정했던 당시 샌프란시스코 시장의 방침과 관련한 내용으로, 당시 시장과 같은 생각이라면 60년에 걸친 자매도시 결연을 취소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지난해 세워진 기림비는 한국·중국·필리핀 소녀가 서로 손잡고 둘러서 있고, 이를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바라다보는 형상이다. 캘리포니아 카멜에서 활동하는 유명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가 ‘여성 강인함의 기둥’이라는 제목으로 제작했다.

지난해 11월 당시 에드윈 리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시내 세인트메리스 스퀘어파크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수용을 공식화하는 문서에 서명했다.

이에 항의해 온 오사카시는 한 달 뒤 간부 회의를 열고 자매결연 취소를 정식적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같은 달 친한파로 꼽혀온 리 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새로운 샌프란시스코시장 취임을 기다렸던 오사카시 측은 최근 관련 서한을 보낸 것이다.

요시무라 시장은 오는 9월 말까지 답변을 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