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통신기술 ‘와이브로’ 12년 만에 종료
토종 통신기술 ‘와이브로’ 12년 만에 종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KT)
(제공: KT)

KT “9월 서비스 종료 계획”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실시

SKT도 종료 등 방안 검토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우리나라 토종 기술로 개발한 통신기술인 와이브로(무선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가 12년 만에 종료된다.

KT는 오는 9월 30일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할 계획이라고 30일 발표했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승인을 거쳐 9월 말까지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할 계획”이라며 “9월 말 종료 승인이 나더라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네트워크 종료는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도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와이브로 주파수 반납 기한(내년 3월)을 앞두고 서비스 종료 등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와이브로는 지난 2002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삼성전자가 주축이 돼 개발한 휴대 인터넷 기술이다. 국내에서는 2006년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용 단말을 노트북 등 휴대기기에 연결해 와이파이(Wifi) 형태로 사용한다. 속도는 30~40Mbps 정도로 3G(14.4Mbps)보다 빠르고 LTE(75Mbps)보다 느리다.

와이브로 개발을 주도한 한국은 세계 70여개 나라에 관련 기술을 수출하기도 했다. 와이브로 서비스는 LTE·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의 근간인 직교주파수 분할다중접속(OFDMA) 기술과 시분할 송수신(TDD) 기술을 선제적으로 사용해 국내 제조사의 기술 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된다.

하지만 각국의 이해관계로 글로벌 확대에 어려움을 겪었고 후속으로 나온 LTE 기술에 시장 주도권을 내주며 설 자리를 잃어왔다. 종주국인 한국에서도 2012년 100만여명에 달하던 국내 와이브로 가입자가 현재 KT 5만명, SK텔레콤 1만 8000여명으로 줄어들었다.

KT는 “와이브로 단말과 장비 생산이 중단됐고 가입자 감소로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는 데 한계에 다다른 것으로 판단했다”며 “다양한 LTE 전환 프로그램을 통해 기존 가입자가 불편 없이 데이터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브로 가입자가 해지를 원하거나 LTE로 전환할 경우 기존 위약금과 단말 잔여 할부금을 모두 면제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노트북 등에서 인터넷을 연결해 쓸 수 있는 신규 LTE 에그(egg)플러스 단말도 24개월 약정 시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단말 무료 교체 프로그램은 다음 달 말 서비스 종료 전까지 전환하는 고객들에게 적용된다. 와이브로 하이브리드 요금제를 이용 중인 고객은 별도의 단말 교체 없이 LTE 에그플러스 요금제로 전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