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억 초과 고가아파트, 2005년 대비 5배 ‘껑충’
서울 6억 초과 고가아파트, 2005년 대비 5배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보유세 개편으로 ‘똘똘한 한 채’ 더 집중 전망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에서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가 13년 만에 5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종부세가 첫 도입된 시기는 2005년 노무현 정부 때로 당시 서울에서 6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는 전체 118만 7792가구 중 6만 6841가구(5.63%)로 집계됐다.

하지만 서울에서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는 올 6월 현재는 32만 460가구(20.03%)에 달해 지난 13년간 4.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대비 물량이 5배 가량 증가했으며, 서울 아파트 10가구 중 2가구는 6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아파트인 셈이다.

일부 지역에 국한됐던 고가 아파트 범위도 확대됐다. 2005년엔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용산구 등 4개 지역만 호당 평균가격이 6억원을 넘겼다. 하지만 현재는 서울 25개 구 가운데 절반인 13개 구로 확대됐다.

서울 평균 호당 평균가격은 7억 6976만원이었다. 경기도 과천과 성남시도 가구당 평균값이 각각 10억 6000만원, 6억 9000만원에 달했다.

부동산114는 고가 주택의 확산과 보유세 개편이 맞물리면서 앞으로 미래가치가 높은 집 한채에 집중하는 현상이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주택자가 세 부담을 피해 '똘똘한 한채' 선호 현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공시가격의 시세반영 비율이 높아질 경우 3주택 이상의 다주택자뿐만 아니라 2주택 이하 고가주택 소유자도 장기 보유에 대한 심리적 압박이 커질 것”이라며 “과거 대비 6억원 초과 아파트 물량이 5배 가량 늘어났고 지역 범위까지 크게 확대된 상황인 만큼 종부세 개편 효과는 시장 트렌드를 똘똘한 한 채에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