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EU, 관세‧보조금 폐지 합의… 무역갈등 완화
미국-EU, 관세‧보조금 폐지 합의… 무역갈등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서로 포옹하며 볼키스를 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서로 포옹하며 볼키스를 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캡쳐)

양측 추가관세 부과 않기로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EU의 대미 무역장벽 완화에 합의하면서 무역 갈등이 한층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위원장은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양자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미국과 유럽이 자동차 이외의 상품에 대해서는 무관세, 무보조금을 향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CNBC 등 주요 외신과 연합뉴스가 전했다.

미국과 EU는 무관세 정책을 추진하고 에너지 부문에서 추가 협력하기로 했다. 자동차 관세에 대한 합의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미국산 콩 수입을 사실상 즉시 확대하고, 비(非)자동차 제품에 대한 무관세·무보조금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도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EU가 세계무역기구(WTO)를 개혁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EU와의 협상을 개시해 조속하게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문제도 해결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과 EU는 새로운 국면(new phase)을 열었다”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위한 빅데이(big day)”라고 강조했다.

융커 위원장은 미국과 EU가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동안에는 추가적인 관세부과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 같은 돌파구가 마련됨에 따라 트럼프 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려던 조치가 유예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한국 등 다른 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 검토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앞서 미국-EU 무역갈등은 보호무역주의를 표방하는 트럼프 정부가 유럽산 철강 및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하며 촉발됐다. 이에 EU도 보복 관세 조치를 단행하며 양측은 전면적인 무역전쟁 위기로 치달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