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영무 ‘계엄령 수사’ 요청 무시 의혹, 사실 아냐”
靑 “송영무 ‘계엄령 수사’ 요청 무시 의혹, 사실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기무사 수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0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기무사 수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0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11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군 검찰 수사 요구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무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를 요청한 사실도 없고, 당연히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국방부가 지난 3월 계엄령 검토 문건을 인지한 이후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보고받은 바 있느냐는 질문에 “송 장관이 보고를 받고 지금까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 등을 놓고 국방부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지난 6일 기무사가 지난해 3월 작성했다는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엔 탄핵 촛불 정국 당시 군이 탱크와 장갑차 등을 동원해 무력 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내용이 담겼다. 계엄에 대한 부정적 국민 인식을 고려해 초기엔 위수령을 발령하고, 상황 악화 시 계엄 시행을 검토한다는 내용이다.

송 장관은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독립수사단 구성에 나섰다. 수사단의 활동 과정에 일체의 지휘권 행사가 금지된 상태다. 

야당은 송 장관이 국군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사실을 알고도 후속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송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