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정부서 최선 다해 뒷받침”
문 대통령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정부서 최선 다해 뒷받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인도와 한국의 닮으면서도 상호 보완적인 모습이 우리의 협력을 더욱 강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삼성그룹 사업장을 방문하거나 삼성과 관련한 일정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이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됐다”며 “노이다 공장이 활기를 띨수록 인도와 한국 경제도 함께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에는 인도와 한국, 50여개 부품회사의 노력과 기술이 함께 들어있다”며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으로 이들 중소 부품 업체들도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수출의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에서 생산된 스마트폰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로 이어져 양국 간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커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곳 노이다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스마트폰이 인도와 한국의 IT 문명을 이끌어가게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삼성의 노이다 공장이 양국 경제협력 강화에 상징적인 장소가 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준공식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준공식에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등의 생산을 2배로 확대하고자 지난해 6월 뉴델리 인근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 공장 확장 공사를 시작했다. 확장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공장의 휴대전화 생산량은 현재 월 500만대 수준에서 1000만대로, 냉장고 생산량은 월 10만대에서 20만대로 늘어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