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참석… ‘미래 산업 협력’ 강조
문 대통령,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참석… ‘미래 산업 협력’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인도 뉴델리 타지 디플로매틱 엔클레이브 호텔에서 열린‘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 라세쉬 샤 인도상의 회장(오른쪽)등 주요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9일 인도 뉴델리 타지 디플로매틱 엔클레이브 호텔에서 열린‘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 라세쉬 샤 인도상의 회장(오른쪽)등 주요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한·인도 경제협력 방안’ 주제 기조연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 기술 등에서 양국의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타지 팰리스 호텔에서 개최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남방정책 구체화를 위한 한·인도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와 협력관계를 비춰볼 때 경제협력은 더욱 확대될 잠재력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신남방정책의 키워드가 ‘사람·번영·평화(People·Prosperity·Peace)’ 등 3P로 압축된다는 점을 언급했다. 특히 한국과 인도는가 미래 산업기술 등에서의 협력을 더한 ‘3P 플러스 파트너십’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제조업 협력 강화와 인프라 구축 협력 강화, 미래 기술 협력 확대, 교역 기반 강화 등이 속한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한국과 인도의 대표 기업인, 정부 인사 등도 참석했다. 한국의 경우 현대자동차와 LG전자, 롯데그룹, GS칼텍스, SK루브리컨츠, 한화디펜스 등 14개 대기업과 67개 중견·중소기업 경영진 등이 참석했다. 인도는 자동차, 무선통신망 사업 등 분야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