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동차 관세 부당”… 현대기아차 협력사·딜러도 반대
“미국 자동차 관세 부당”… 현대기아차 협력사·딜러도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수입차 25% 관세 검토 (CG). (출처: 연합뉴스)
미국, 수입차 25% 관세 검토 (CG). (출처: 연합뉴스)

고관세 조치 따른 의견서 제출

일자리·사회 공헌 감소 강조해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미국 ‘트럼프발 자동차 관세폭탄’ 조치에 현대·기아차에 이어 미국 내 한국 부품 협력사와 딜러들도 관세 부과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한국산 자동차에 높은 관세를 적용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 감소와 지역사회 공헌활동도 줄어들 것이라며 관세 부과의 부당성을 강조했다.

8일 미국 연방관보와 업계에 따르면 미국 내 현대·기아차 1차 협력사인 만도, 대원, 한화첨단소재, 리한 등 26곳과 현재 딜러 협의회가 최근 미국 상부무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각각 냈다.

의견서에 따르면 이들은 가장 먼저 현대·기아차와 함께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상당히 기여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해 26개 부품 협력사의 경우 기존 1만 1818명을 고용했다. 또 2016년까지 총 25억 5천만 달러(약 2조 8천억원)를 투자했다.

아울러 현대차의 미국 내 딜러사는 835개이며, 소속된 판매사원은 총 4만 7천명에 달한다. 이들은 미국이란 국가와 지역사회의 안위를 위해 다양한 공헌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딜러 협의회는 현대차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난 20년간 소아암 퇴치 활동에 1억 450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5% 관세 부과는 결국 수익성 악화와 그에 따른 사회 공헌이 줄어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부품 협력사와 딜러에 소속된 미국인 직원도 수만명에 달한다며 관세 부과에 따라 생계유지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상무부 공청회를 거쳐 이달 내로 232조 조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