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농구 이틀째 경기 시작… 김정은 위원장은 불참
남북통일농구 이틀째 경기 시작… 김정은 위원장은 불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 남자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하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 남자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하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통일농구 이틀째 친선경기가 5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펼쳐졌다.

오후 3시에는 남북 간 여자경기가, 오후 5시에는 남자경기가 이어졌다.

경기장을 찾은 북측 고위인사들은 전날 혼합경기 때와 동일하게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총리실 국장, 방열 농구협회장 등이 자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전 남측 숙소인 고려호텔을 찾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지방 시찰 중이어서 농구경기를 관전하지 못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