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응원 열기 뜨거웠던 광화문광장… “아직 16강 진출 희망 보여”
[러시아월드컵] 응원 열기 뜨거웠던 광화문광장… “아직 16강 진출 희망 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를 보며 시민들이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를 보며 시민들이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3만여명 시민 모여… “졌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

[천지일보=임혜지·남승우 기자] “아쉽게 졌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다음 멕시코전은 꼭 이겼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서 0-1로 석패한 가운데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김창환(가명, 30대, 남)씨는 이같이 말하며 아쉬운 내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씨는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남은 경기도 거리로 나와서 더 열심히 응원해 저 멀리 있는 우리 선수들에게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스웨덴의 F조 조별예선 첫 경기가 펼쳐진 이날 붉은 옷을 입고 광화문광장에 모인 3만여명의 ‘붉은악마’는 “대~한민국!”을 목놓아 외치며 누구보다 열띤 응원을 펼쳤다. 시민들은 붉은색 옷을 입고 화려한 머리띠와 태극기 문양 부채, 망토 등으로 치장한 채 경기를 즐겼다.

시민들의 응원 열기는 뜨거웠다. 전반전 경기를 이끄는 한국 선수들을 보며 시민들은 환호와 응원을 멈추지 않았다. 경기 초반 김신욱의 헤딩이 빗나갔을 때는 “아~” “아깝다!” 등의 탄식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스웨덴의 경기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한국의 실점에 아쉬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스웨덴의 경기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한국의 실점에 아쉬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이후 스웨덴의 공격이 계속되자 시민들은 두 손을 꼭 쥐고 숨죽여 경기를 지켜봤다. “떨려서 못보겠다”며 화면에서 눈을 돌리는 시민도 있었다.

이날 한국은 스웨덴과 비교적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20분 안드레아스 그라크비스트에게 패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0-1로 아쉽게 패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스웨덴의 경기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한국의 실점에 아쉬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스웨덴의 경기가 열린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한국의 실점에 아쉬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경기를 지켜본 시민들은 “비록 졌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고 입을 모았다. 16강 진출에 있어 아직 희망이 보인다는 의견도 있었다.

친구들과 함께 거리응원을 나온 김혜진(가명, 22, 여)씨는 “생각했던 것보다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기대이상으로 스웨덴의 공격을 잘 막은 것 같다. 조현우 골키퍼가 온 몸을 다해 골을 지키는 걸 보고 감동받았다”고 했다.

태극기를 두르고 있던 공민우(35, 남)씨는 “정말 잘 했는데 상대에게 패널티킥을 내줘 정말 아쉬웠다”며 “멕시코전은 2대 1로 이길 것 같다. 아직 16강 진출의 희망을 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수민(20, 남)씨는 “전날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를 보니까 선수들이 좀만 더 열심히 하면 독일을 이길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며 “평가전 경기에 비해 수비가 많이 안정된 것 같았다. 경기력만 유지한다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축구 유니폼을 입고 있던 김홍진(27, 남)씨는 “실망스럽고 아쉬웠다. 예선이랑 평가전이랑 본선 경기력이 다르지 않다는 게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드러났다”며 “선수들의 투지도 부족했고 전략도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롱패스뿐 아니라 세밀한 패스 플레이조차 잘 안됐다”며 “결과적으로 패했기 때문에 연습량과 준비가 부족하다고 볼수 없지 않나”라고 바라봤다.

이어 “아직 두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끝까지 잘했으면 좋겠다”며 “반드시 실수를 보완해서 16강에 진출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24일(한국시간) 멕시코와 2차전을 벌인다.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은 27일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