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한국, 스웨덴과 잘 싸웠으나 0-1 석패… 첫 도입한 VAR이 발목 잡아
[러시아월드컵] 한국, 스웨덴과 잘 싸웠으나 0-1 석패… 첫 도입한 VAR이 발목 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부터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경기에서 아쉽게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출처: FIFA공식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부터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경기에서 아쉽게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출처: FIFA공식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8

VAR 판독 후 페널티킥 판정 실점
태극전사 4번째 대회 만에 첫 패배
스웨덴은 48년 만에 첫 경기 승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8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서 스웨덴을 상대로 대등한 모습으로 잘 싸웠으나 불의의 페널티킥 한 방에 울고 말았다.

한국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부터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경기에서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잘 마쳤으나 후반 17분 김민우의 페널티킥 파울로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VAR(비디오판독)기술에 호주에 이어 우리 역시 손해를 보고 말았다. 김민우는 골키퍼 조현우가 쳐낸 리바운드볼을 무리하게 상대와 경합하며 걷어내려다 공을 건드리지 못한 채 스웨덴 선수를 넘어뜨렸다.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으나 VAR 요청이 들어오면서 결국 판독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우리로선 잘 싸우던 중 뼈아픈 판정이었고, 이를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힘든 경기를 펼친 끝에 끝내 패하고 말았다.

이날 한국은 이 실점 말고는 대체로 크게 흠잡을 데 없을 정도로 잘 싸웠다. 평가전에서도 계속 문제됐던 수비는 신 감독이 준비를 정말 철저하게 잘했다 했을 정도로 깔끔하게 스웨덴 공격을 막아냈다. 이날 신 감독은 4-3-3 전술로 나왔고 공격은 손흥민(26, 토트넘)과 함께 황희찬(22, 잘츠부르크), 김신욱(30, 전북)이 쓰리톱으로 나섰다. 중원은 이재성(26, 전북), 기성용(29, 스완지시티), 구자철(29, 아우크스부르크)이 맡았고, 수비는 박주호(31, 울산)-장현수(27, FC도쿄)-김영권(28, 광저우 에버그란데)-이용(32, 전북)이 포백으로 나섰고, 골문은 골키퍼 조현우(27, 대구)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스웨덴은 4-4-2로 나와 최전방은 토이보넨(32, 툴루즈)과 베리(32, 알 아인)가 투톱으로 나섰고 중원은 에밀 포르스베리(27, 라이프치히), 세바스티안 라르손(33, 헐시티)-빅토르 클라에손(26, 크라스노다르)-알빈 엑달(29, 함부르크)이 배치됐다. 포백라인에는 아우구스틴손(베르더 브레멘), 폰투스 얀손(27, 리즈 유나이티드),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33, 크라노스다르), 미카엘 루스티(32, 셀틱)가 배치됐고, 골키퍼는 로빈 올센(28, 코펜하겐)이 지켰다.

대한민국의 킥오프로 시작된 전반전은 양팀 초반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쳤고, 한국이 먼저 공격에 나서 초반 주도권을 가져갔다. 3분 만에 황희찬이 돌파로 코너킥을 얻었고, 4분에는 박주호가 프리킥을 얻어내 손흥민이 김신욱의 머리를 겨냥해 크로스 했으나 공격자 반칙이 선언돼 기회를 놓쳤다.

9분에는 기성용이 수비 진영에서 패스하다 끊겨 위기를 맞을 뻔 했으나 잘 방어했고, 13분에는 스웨덴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골키퍼 조현우가 잘 잡아냈다.

이후 후반 15분부터는 다시 스웨덴에게 흐름이 넘어갔고, 20분에는 우리 수비 뒷공간으로 공이 흐르면서 베리가 조현우와 골에어리어 부근에서 1대 1 찬스를 맞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으나 베리의 슛을 조현우가 허벅지로 막아내는 슈퍼세이브로 절대 위기 상황을 벗어났다.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중 우리나라에 뜻하지 않은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26분 박주호가 우리가 내준 공중패스를 아웃되기 전 무리하게 받으려다 넘어지며 부상을 당한 것. 결국 박주호는 더 뛸 수 없어 김민우(28, 상주상무)가 조기 투입됐다.

3장의 카드 중 1장을 일찌감치 수비에 써버리면서 후반전에 선택할 수 있는 카드가 줄어든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

34분에는 손흥민이 역습 찬스에서 중앙부터 스웨덴의 수비수보다 빠르게 돌파해 페널티지역까지 들어갔으나 볼 트래핑이 약간 길면서 슈팅 타이밍을 놓쳤고 이후 페널티 중앙에 있는 황희찬을 보고 패스했으나 아쉽게 수비수가 먼저 걷어내 찬스를 놓쳤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스웨덴을 상대로 경기를 대등하게 풀어갔고, 후반 10분에는 황희찬의 파울로 내준 스웨덴의 프리킥 크로스에 이은 헤딩슛을 조현우가 다시 막아내는 슈퍼세이브로 한국에 행운이 더 작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17분 김민우의 페널티킥 파울 실점으로 분위기는 스웨덴에게로 넘어갔다. 김신욱 대신 정우영(29, 비셀 고베)이 투입돼 변화를 시도했으나 스웨덴의 수비벽은 두터웠고, 27분 남은 교체카드는 이승우(20, 헬라스 베로나)가 구자철 대신 들어가며 모두 사용했다. 이승우가 들어가면서 한국의 공격은 활기를 찾았고 거세게 스웨덴을 몰아붙였으나 끝내 스웨덴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이로써 한국은 5번째 대회 만에 첫 경기에서 패했고, 반면 스웨덴은 우리를 제물로 48년 만이자 8번째 대회 만에 첫 경기 승리를 따내는 기쁨을 맛봤다. 멕시코와 스웨덴이 나란히 승점 3점씩을 따낸 가운데 한국과 독일이 각각 멕시코와 스웨덴을 상대로 16강을 위한 반격에 나선다. 우리로선 최상의 시나리오는 독일이 스웨덴에 1골차 정도로만 이겨주고 우리가 멕시코를 2골차 이상으로 이기는 것이다. 그래야 나머지 독일전에서 비겨도 16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