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 없다”
트럼프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에 서명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에 서명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방금 도착했다. 긴 여행이었다. 하지만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며 이같이 올렸다.

그는 “김정은과의 만남은 흥미로웠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면서 “북한은 장래에 매우 큰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전 집권자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거라 생각했다. 오마바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의 가장 크고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다”며 “더 이상 그렇지 않다. 오늘 밤은 푹 주무시기를!”이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만호 2018-06-13 23:11:12
정말 핵 위협이 없단 말입니까. 당신네 나라의 핵은 위협이 안되는 핵인가?

이기용 2018-06-13 22:57:55
쟤말은 믿음이 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