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일 NSC 전체회의 주재… “북미정상회담 후속 논의”
文 대통령, 내일 NSC 전체회의 주재… “북미정상회담 후속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으로 지켜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으로 지켜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대화기간 한미훈련중단 동의’ 시사
“정확한 의미·의도 파악 필요 우선”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다음 날 오후 4시에 열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어제 한미정상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과 이를 위해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정확한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는 이런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축으로 하는 현재의 북미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북한의 반발로 대화 동력을 저하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질시 중단할 수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때에 이어 7달 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