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노조’ 삼성전자, 3월에 첫 노조 설립
‘무노조’ 삼성전자, 3월에 첫 노조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무노조 경영 기조를 이어오고 있는 삼성그룹의 최대 계열사인 삼성전자에 지난 3월 정식 노동조합이 설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2월 고용노동부 중앙지방고용노동청 안양지청은 삼성전자 한국총괄 소속 영업직 직원 2명이 낸 노조 설립 신고를 수리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3월 노동부를 통해 이런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노조가 생기면서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노조가 만들어진 곳은 삼성생명, 삼성증권, 삼성물산 에버랜드, 삼성전자 서비스지회, 삼성SDI, 삼성엔지니어링, 에스원, 삼성웰스토리를 포함해 총 9곳이 됐다.

하지만 다른 기업과 달리 노조의 가입자 수가 비교적 적은 데다 활동도 활발하지 않아 존재감이 없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